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보수단체가 오는 10월3일 개천절 집회를 강행할 경우 공권력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개천절 집회가 이뤄지면 공권력을 투입하겠느냐”고 묻자 “그렇게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정부·여당은 보수단체의 지난 8·15 광복절 집회 때문에 코로나가 확산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진 장관은 “민주국가에서 표현의 자유나 집회의 자유가 매우 중요하긴 하지만, 초유의 감염병 위기에 처한 만큼 집회 등 모임을 강행한다면 정부로서는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 제지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절대 개천절 집회가 활성화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법적 조치를 동원해 막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