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7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린 제14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이 14일 “조국 전 법무장관에 이어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 문제로 일부 정치세력과 언론의 소란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날 당회의에서 “탈영 운운하며 시작된 소음에서 딱 떨어지는 불법을 발견하지 못하니, 흔히 해온 방식으로 아니면 말고 식의 ‘그냥 던지기’를 이어가며 병역의 공정성이라는 주제로 청년들과 그 부모를 현혹하여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속셈과, 또다시 법무부장관을 흔들어 개혁을 좌초시켜 보려는 노림수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을 옹호해온 최 의원은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시절 조 전 장관 자녀에게 허위 서류를 떼준 것과 관련해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이처럼 정치적 이득만을 노려 맥락 없는 연기를 피워 올리는 정파의 행태는 익숙한 데자뷔라 할 것이고, 부화뇌동하며 부채질하는 언론의 행태 또한 식상할 정도”라며 “정치, 언론, 검찰개혁의 과제가 얼마나 민감하고 중요한 과제인지, 앙시앙 레짐의 뿌리를 뽑는 일이 얼마나 시급한지 다시 절감하고 있다”고 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진정 국민을 위해 힘을 기울이고 있다면, 이번 기회에 자당의 국회의원 전원과 이명박 정권 이후 고위공직자 자녀에 대한 입시 및 병역 특혜에 대한 전수조사를 제안하고 앞장서 이행하기를 권한다”면서 “자유한국당 시절 전직 대표들의 자녀에 관한 의혹이 깔끔히 해소되었다고 믿는지, 정녕 억울한 의혹 제기라 생각하는지 입증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