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 출석,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9.14/이덕훈 기자

추미애 법무 장관은 14일 대정부 질문에서 자신의 아들의 평창 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과 관련해 “오히려 제비뽑기로 아들을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아이가 영어 실력이 괜찮죠? 영국 유학했죠? 오히려 통역병 면접봤으면 뽑혔을 거 같은데 제비뽑기해서 불이익 당한거 아니냐”고 하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자기 아들에 대해 “스포츠 경영학을 공부한 아이고 능력을 가진 아이”라며 “오히려 역으로 제 아이인줄 먼저 알아보고 군 내부에서 원래 정상적인 방식을 바꿔서 제비뽑기로 떨어뜨렸다는 사실도 이번에 알았다”고 했다.

정 의원은 이런 추 장관에게 “엄마로서 맘고생이 많았을 텐데 힘내십시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