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자기 아들의 군복무 특혜 의혹에 대해 “저랑 아들이 가장 큰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와 “보좌관이 휴가 연장 등을 요구하는 전화를 군에 했는지 안했는지 확인했느냐”는 야당 의원 질문에 “그것을 확인하고 싶지가 않다”며 황당한 답변을 했다.

추 장관은 또 “저와 아들이 피해를 입고 있고, 저와 아들이 가장 큰 피해자”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아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수사 사안이 되어버린 이상 제가 말씀을 드릴 수 없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의원님은 지금 대정부질문을 하는거지 수사 검사처럼 피의자 신문하듯이 신문을 하는 것 아니지 않습니까”라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