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과거 아들 논란과 관련해 야당에 “소설쓰시네”라고 했던 말을 사과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와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이 태도를 지적하자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최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아들 의혹을 제기하는 야당 의원에게 “소설쓰시네”라고 해서 비판을 받았다.

이날 윤 의원은 추 장관이 아들 의혹에 “더 이상 답하지 않겠다”고 하자 “그러니까 답변태도 지적받는다”고 했다. 이에 추 장관은 “사실 독백이었다”며 “마이크가 켜져 있어서… 그런 말씀을 드리게 돼서 죄송하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