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20년도 제4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아들 군복무 특혜 의원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 장관에 대해 “법무부장관 경질돼야 할 이유를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야당은 추 장관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앞서 정 총리는 한 방송 인터뷰에서 추 장관 논란에 대해 “저와 같은 국무위원의 자녀 문제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있는 점에 대해서 참 민망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 문제는 조속하게 정리가 되어서 국민들께서 이런 문제로 걱정을 더 하시지 않게 해 주는 것이 그게 마땅한 도리가 아닌가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며칠 만에 다시 추 장관 옹호로 입장이 바뀐 것이다.

정 총리는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추 장관 관련 질의에 “아마 현재는 본인의 상황 억울하다 판단하는 거 같다”며 “기왕 검찰에 고발이 되어서 검찰 수사 하고 있기 때문에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지면 될 일”이라고 했다.

그는 “그 이전에 국무위원 한 사람의 사적인 일도 매우 중요하지만, 훨씬 중요한게 국정”이라며 “여와 야가 이 문제는 검찰에 가있으니 거기다 맡겨놓고, 다급한 국정 잘 의논하는게 가야될 일이라는 게 개인적 소신”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또 추 장관 측 주장에 대해 “진실이라고 믿는다. 특별히 다른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