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4일 추미애 법무 장관을 향해 “특권 의식에 완전히 쩔어 있는 천상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추 장관 국회 답변을 들으면서 귀를 의심했다”며 “이 분 내면은 특권의식으로 완전히 쩔어 있다. 자기 아들은 당연히 통역병으로 뽑혀야 하는데 제비뽑기 하는 바람에 불이익을 당했다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의 평창 올림픽 통역병 청탁 의혹과 관련해 “능력있는 아이인데, 오히려 군이 제비뽑기를 해서 내 아들을 떨어뜨렸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건 전형적인 특권층의 의식 세계”라며 “자기는 보통사람들과 다른 우월인자라는 의식이다. 아들이 뽑히면 당연한 것이고 뽑히지 않으면 불이익을 받았다는 의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의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병가를 받는 것도 보통 사람들과 다른 특혜를 받아도 전혀 특혜라고 생각하지 않는 것”이라며 “보통사람들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야 하지만 자기 아들은 전화 한통으로 해도 특혜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저 당연한 권리라고 보는 것”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이처럼 특권을 특권이 아니라 당연한 권리라고 생각하는 의식에 쩔어 있으니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부대단장이나 당직사병을 허위사실 유포하는 범죄자라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친문 지지자 여러분들, 추장관의 아들 불이익 답변을 꼭 보시라”며 “추 장관은 여러분들과 같은 지상계에 살고 있지 않다. 천상계에 따로 살고 있는 분이다. 추 장관은 여러분들은 같은 급의 국민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한등급 아래 세계에 사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이런 추 장관의 의식 세계 직접 확인하시고도 추미애 지키기 계속 하고 싶으신지 잘 생각해 보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