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8일 ‘나꼼수’ 김어준씨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복무 특혜 의혹과 관련해 “언론이 확대 재생산한 것”이라고 하자 “또 김어준이 나섰다”며 비판했다.

김씨는 앞서 자신이 진행하는 교통방송 라디오에 추 장관 아들 측 변호사를 출연시킨 가운데 이같이 주장했다. 김씨는 작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에도 조 전 장관을 적극 엄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김씨가) 카투사는 육군규정이 아니라 미군규정을 따른다고 한다. 이게 다 언론 탓이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역시 여기서 밀리면 안 된다며 적극 엄호에 나섰고. 조국 사태랑 똑같이 돌아가는 중. 그 결말도 아마 똑같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