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음식점에 음식을 배달시키려는데 가게 주인이 “지금 라이더(오토바이 배달원)가 없어 내가 직접 가야 하니 시간이 좀 오래 걸릴 것 같다”고 했다. 마냥 기다릴 수가 없어 배달을 포기하고 직접 가지러 갔다. “오늘 비 와서 매장은 개시도 못했는데 오토바이 배차가 안 돼요. 주문 들어오는 게 무서워 그냥 가게 문 닫았어요.” “기다리다 지쳐 내가 가야겠다 맘 먹으면 그때 잡히더라구요.” 코로나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강화된 요즘, 배달 지연에 손님들은 물론 음식점 주인들도 ‘배달 스트레스’를 호소한다.

▶지난주 새벽 인천에서 오토바이 타고 직접 치킨 배달에 나섰던 50대 치킨집 주인이 30대 음주 운전자가 모는 차량에 부딪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저간의 사정도 모른 채 주문한 치킨을 기다리다 항의하는 글을 올린 손님에게 딸이 “손님분 치킨 배달을 가다가 저희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참변을 당하셨습니다. 치킨이 안 와서 속상하셨을 텐데 이해해 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는 답글을 올렸다. ‘세상에서 가장 슬픈 답글'이 바로 이 글일 것 같다.

▶"비 오고 차 막혀 내비에는 43분 걸린다고 나오는데 회사에서는 20분 만에 배달하라고 합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 배달이 조금만 늦어지면 고객들 항의가 빗발치니 배달 대행업체는 ‘신속 배달’을 요구한다. 라이더들도 배달 건수가 곧 수입으로 연결되는 구조이니 교통 신호 무시한 위험천만 주행이 속출한다. 라이더들이 결성한 라이더유니온 측은 교통 신호를 준수하면서 시간당 4건 배달해 최저임금보다는 나은 수입을 올리려면 기본 배달료가 4000원은 되어야 한다고 ‘안전배달료’ 도입을 주장하는 실정이다.

▶배달 산업이 커지면서 ‘라이더 모시기’ 경쟁이 불붙었다. 몸값도 치솟는다. 얼마 전 서울 강남에서 하루 64건 배달하고 일당 58만원 벌었다는 라이더 얘기가 화제였다. 주 5일 근무했다 치고 1년 수입으로 계산하면 ‘억대 연봉자’다. 하지만 라이더들은 ‘억대 연봉’ 운운하는 건 현실과 동떨어진 얘기라고 주장한다. 비 오는 주말에, 그것도 주문 쏟아지는 서울 강남에서 기본 배달료 외에 온갖 할증료가 다 붙어 나온 극소수의 예외적인 수입일 뿐, 오토바이 배달은 여전히 힘들고 위험한 직업이라는 것이다.

▶편리함에는 비용과 대가가 따른다. 배달 급증과 함께 사고도 늘어 올 들어 8월까지 오토바이 사고 사망자가 336명이나 된다. 하루 1.4명꼴이다. 누군가 목숨 걸고 오토바이 배달에 나선다 생각하면 배달의 편리함이 결코 편하지만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