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국내에서 발생한 코로나 신규확진자가 153명이라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17일 밝혔다. 국내 지역 확진자는 145명, 해외 입국자는 8명이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53명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10일 오전 서울 노원구보건소 코로나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연합뉴스

코로나 신규 확진자는 지난 2일 195명으로 100명대에 접어든 이래 12일(121명) 13일(109명) 14일(106명) 등 최근 100명대 초반을 유지했지만, 15일 113명으로 다소 증가한데 이어 이날 153명으로 다시 100명대 중반으로 증가했다. 지난 10일(176명)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국내 지역 감염자 역시 최근 두 자릿수를 유지하다 전날 105명으로 다시 100명대로 증가한 데 이어 이날 145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국내 지역 확진자 145명 중 서울 62명, 경기 52명, 인천 7명 등 수도권 확진자가 121명으로 83.4%를 차지했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일과 동일한 160명이었고, 사망자는 5명 늘어나 누적 사망자는 372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경기도 광명에 있는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최소 10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6000명이 근무하는 이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직원과 아내, 용인에 사는 자녀 2명 등 4명이 전날 확진됐고, 이후 안산(4명), 군포(2명)에서 직원이나 직원 가족이 추가로 확진됐다. 보건당국이 기존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이나 외부 접촉자 조사중이어서 관련 확진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기하차 소하리 공장은 지난 6월에도 직원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공장 가동이 하루 멈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