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 당국이 전 국민의 60%인 3000만명이 맞을 수 있는 코로나 백신을 우선 확보하겠다고 15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백신 공동 구매 국제기구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1000만명분(2000만회분), 개별 제약사를 통해 2000만명분(4000만회분)의 백신을 선구매하는 계획을 확정했다. 이번은 1단계 확보 계획이고, 향후 추가 구매로 전 국민 접종을 목표로 한다는 방침이다. 1단계 물량을 누구에게 우선 접종할지는 질병관리청이 다음 달 구체적 접종 계획을 세워 확정하기로 했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이날 “어느 나라나 의료·방역 요원 등 필수 인원이 최우선순위”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 백신 선구매를 위해 예산 1723억원을 확보해 뒀다. 예산의 40%는 코백스, 60%는 개별 제약사와 계약에 쓸 예정이다. 코백스란 내년 말까지 각국 인구의 20%에 균등하게 백신을 공급하는 걸 목표로 하는 국제기구로 세계보건기구(WHO) 등이 추진하고 있다. 한국은 지난달 31일 가입의향확인서를 냈고, 오는 10월 1회분당 3.5달러의 선금을 납부할 계획이다.

코백스와 별개로 글로벌 제약 기업과 개별 협상을 통해 2000만명 분량의 백신을 선구매한다. 임인택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은 “협상 중인 제약사는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백신 물량 확보에 문제가 없다”는 정부 전망이 지나치게 낙관적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날 코로나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가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실에 낸 자료에 따르면 미국은 24억회분, 영국은 3.4억~3.8억회분, 일본은 5.3억회분 백신을 선구매했다. 김 의원은 “한국이 아직 확정된 선구매 계약이 없는 것은 세계 각국이 자국 국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소리 없는 전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손 놓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인택 복지부 국장은 “안전성과 유효성을 일정 부분 검증하고 나서 선구매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