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는 17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감염 경로 불명 사례 비율이 13%로 상승 추세를 보여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오는 20일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를 오는 27일 밤 12까지로 일주일 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부산시 김종경 시민안전실장이 17일 오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간 연장 브리핑을 하고 있다./부산시제공

시는 이에 따라 고위험시설 5종(클럽형 유흥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 포차,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에 대한 집합금지, 고위험 시설 7종과 중위험 시설 12종에 대한 집합제한은 종전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또 공공 문화 체육시설은 모두 휴관하고,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제한 명령을 유지하기로 했다.

그러나 300인 이상 대형학원에 내렸던 집합금지 행정명령은 17일 오후 3시부터 집합제한 명령으로 완화했다. 시 측은 “지난 3월 중순 이후 지역 학원의 코로나 감염이 없었고 업계의 애로를 감안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시는 또 추석연휴 방역 대책에 대해서도 밝혔다. 먼저, 추석 연휴(9월30일~10월4일) 금정구 부산영락공원과 기장군 추모공원의 전 시설에 대해 운영을 중단한다. 대신 연휴 전후인 26일부터 다음 달 11일 사전예약제(오전 9시~오후 6시)로 이들 공원의 실내 봉안시설과 온라인 공간 추모 서비스를 운영한다.

실내 봉안시설 이용은 하루 영락공원 1300명, 추모공원 2900명까지 제한해 예약을 받는다. 연휴 전후의 기간에 영락공원 등의 야외 묘소는 방역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참배가 허용된다. 노인요양시설과 요양병원은 원칙적으로 면회를 금지하고, 어쩔 수 없이 면회하는 경우 병실 면회를 금지하되 면회 사전 예약제를 시행하도록 했다.

연휴 기간 각 선별진료소의 의심 환자 검체 채취와 보건환경연구원 진단검사, 부산의료원 중심 병상 운영 등은 24시간 비상대응 체계로 운영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명절 연휴 무료였던 거가대교와 광안대교의 통행료를 추석 이동 자제를 위해 평소처럼 받기로 했다. 시 측은 “연휴에 들어온 이들 대교 통행료는 코로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소상공인 지원사업에 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시 김종경 시민안전실장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추석 연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쉴 것을 당부한다”며 “특히 코로나 치명률이 높은 어르신 등 고위험군이 있는 가정은 더욱 조심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