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러스트=정다운

자신을 향해 침을 뱉었다고 생각해 달리는 버스 안에서 10대 장애인을 때린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시내버스에 함께 탑승한 10대 장애인을 폭행한 혐의(상해)로 A(43)씨를 입건해 조사중이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0시30분쯤 창원 한 시내버스에 탑승하기 전 청각 장애인 B(17)군이 자신을 향해 침을 뱉었다고 생각해 승차 후 B군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하지만 B군은 ‘바닥을 향해 침을 뱉었다’는 취지로 답하자 이에 격분한 A씨는 B군을 때렸다. 폭행은 버스가 4~5개 정류장을 지나가는 동안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은 A씨의 폭행으로 얼굴 등을 다쳐 전치 3주 진단을 받았고, 귀에 착용하고 있던 1000만원 대의 보청기도 잃어버렸다.

경찰은 A씨와 B군, 당시 버스 기사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