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삼덕동 한국불교 태고종 운곡사 주지인 법광 스님이 대구지역 164번째이자 종교인으로서는 대구 최초로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법광 스님이 16일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을 가졌다. 오른쪽은 권영진 대구시장, 왼쪽은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다.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법광 스님은 16일 오전 대구시장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김수학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아너소사이어티 회원 가입식을 가졌다. 법광 스님은 대구에서 164번째이자 대구지역 종교인으로서는 최초의 가입이다.

아너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1억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이다.

법광 스님은 앞으로 5년 내에 총 1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

1960년 충북 제천에서 태어난 법광 스님은 전남 순천 선암사에서 관정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동방불교대학과 태고종 중앙승가강원 사교과를 졸업했다. 현재 중앙승가강원 대교과의 승직을 맡고 있으면서 운곡사 주지로도 있다.

법광 스님은 출가 전 발명가로 활동한 이력의 소유자다. 독일 국제말명품전시회와 미국 LA발명품전시회에서 동상을 각각 동상을 수상하는 등 수많은 특허와 실용신안을 출원했다.

사찰 운영도 독특하다. 운곡사에는 불전함이 없다. 사찰의 주요 수익원은 직접 담가 판매하는 된장과 간장 등의 장류다. 운곡사 마당에는 간장과 된장이 들어있는 장독대 800여개가 줄지어 있다.

법광 스님은 평소 많은 사람들이 절에 보시하는 마음으로 주위의 어려운 이웃도 함께 도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가 솔선수범하기 위해 아너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광 스님은 “나의 작은 기부가 마중물이 돼 희생과 보시의 따뜻한 마음이 대구 곳곳에 퍼져 나갔으면 한다”며 “전달된 성금이 우리지역의 도움이 꼭 필요한 이웃들에게 잘 전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