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강수연(55)/뉴시스

영화배우 강수연(56)씨가 5일 오후 자택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 긴급 이송 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4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강씨가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는 가족들의 신고가 접수됐다. 그 뒤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강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이후 강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오후 8시 30분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응급치료를 받고 있다.

강씨는 4세 나이에 아역 배우로 데뷔해 1983년 드라마 ‘고교생 일기’로 큰 인기를 얻었다. 그는 영화 ‘씨받이’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 ‘아제 아제 바라아제’로 모스크바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받는 등 한국영화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강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으로도 활동했다. 최근 넷플릭스 영화 ‘정이’에 출연해 복귀를 앞두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