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씨. /연합뉴스

‘조국흑서’ 필진인 권경애 변호사가 본격 ‘김어준 저격’에 나섰다.

권 변호사는 17일 오전 페이스북에 “현재 대한민국에서 가장 해로운 인물 한 명만 꼽으라면, 단연 김어준”이라고 썼다.

이어 “세월호 고의침몰설, 코링크는 익성 것, 제보자X, 조민 인터뷰,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십자인대파열까지. 다른 방송이나 기자였다면 다시는 평생 방송국 마이크 앞에 서지도 못할 거짓 뉴스들”이라고 했다.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다뤘던 내용들이다.

그는 또 “기존에 있는 팩트가 아니라 마치 가내수공업 공장처럼 맞춤형 거짓 뉴스를 생산해 주입시키는 이분의 영향력은 대한민국 40%에게는 절대적”이라고 했다.

마무리는 ‘법무부장관 저격’이었다. 권 변호사는 “하루를 ‘뉴스공장’으로 시작하고 한 주를 ‘다스뵈이다’로 마감하는 그 40%에는 법무부장관도 포함되어 있다”며 “그(법무부장관)는 국정감사 질의에 대해 답변의 근거를 김어준에서 찾는다”고 썼다.

실제로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야당의 주장이나 언론 보도가 정치공세인가”라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의혹이) 제보자로부터 출발했는데, 오인과 억측에서 출발했겠구나 하는 것을 오늘 아침 (tbs 라디오) 뉴스공장을 보고 확인했다”고 답했다.

추 장관이 확인했다는 보도는 이날 오전 방송 내용이다. 이날 뉴스공장엔 추 장관 아들 서모씨와 같은 시기 복무했던 익명의 카투사 전역병 A씨가 나와 서씨를 변호했다. A씨는 추 장관 미복귀 사태를 제보한 현모씨의 주장을 조목조목 비판하며 ‘현씨는 서씨 미복귀 이틀 후에 당직을 섰는데 그동안 아무도 서씨의 미복귀 사실을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주장을 폈다.

/권경애 변호사 페이스북

권 변호사의 마지막 문장은 이랬다. “tbs나 김어준은 방심위 제재 대상에 제외되나”

그는 “KBS는 김경록 PB가 ‘정경심의 자산관리인’인데 ‘조국의 자산관리인’이라고 보도했다는 이유로 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 주의 제재를 받았다”며 tbs와 김씨의 보도 행태에 의문을 제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