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건물에서 마약 범죄 수사를 받던 30대 남성이 7층 휴식 공간에서 추락해 골절상을 입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5일 오후 7시쯤 구속 상태로 조사받던 피의자 A(32)씨가 7층에서 뛰어내려 다쳤다고 밝혔다. A씨의 혐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이었다.

광역수사대 건물 7층은 창문이 없이 외부로 노출된 휴게공간이다. 이곳에서 뛰어내린 A씨는 3층 테라스 공간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팔과 다리에 골절상을 입었고, 출동한 소방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치료 받고 나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