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 중인 최인식 8.15 비대위 대표. /뉴스1

보수단체들이 대규모 ‘개천절 집회’ 강행을 예고했다.

16일 오후 2시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보수단체로 구성된 8.15 집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천절 광화문광장을 이용하기 위한 집회신고서를 제출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들이 신고한 집회 인원은 1000명. 위치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도로다.

최인식 비대위 대표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집회신고에 일괄 금지통고를 하는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헌법에서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자유에 따른 책임을 인식해 집회 과정에서 코로나 방역에 최대한 협조하고 노력할 것”이라며 “방역 수칙에 따라 전원 2m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할 방침”이라고 했다.

그는 “집회와 애국시민단체들은 본질적으로 사랑제일교회와 관련이 없다”며 “(비대위는) 정치 방역에 대응하기 위해 임시적으로 만들어진 기구”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언론이 개천절 집회를 사랑제일교회와 연결시키며 코로나 재창궐의 진원지로 몰아가는 것에 대해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은 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한편 집회신고는 경찰에서 금지통고를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4일 정례간담회에서 이미 “10인 이상의 집회신고에 대해서 모두 금지통고를 했으며 집회를 강행할 경우 집결 단계부터 차단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역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0인 이상 집회 금지조치를 10월11일 밤 12시까지 지속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