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소속 서종수 서울 마포구의회 구의원이 공무원과 식사를 했다고 증빙한 법인카드 사용내역 중 62건이 허위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이 같은 의혹을 수사한 후 구의원에게 횡령 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일러스트=정다운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7월 서종수 의원에 대해 업무상 횡령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KBS 보도에 따르면, 서 의원은 2018년 7월부터 9개월 동안 업무 추진비를 62회 부적절하게 사용했다. 총 700만원 규모다.

서 의원이 증빙한 법인카드 사용 내역에는 ‘마포구의 한 동장과 식사를 했다’ ‘마포구청 공무원과 식사를 했다’고 적혀있지만, 막상 공무원 당사자들은 “그런 적이 없다”고 부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권영숙 서울 마포구의원이 이를 적발해 문제제기 하자, 서 의원은 “선출직은 국회의원들 포함해서 떳떳한 사람이 어디 있느냐”고 답변했다고 KBS는 전했다.

본지가 서 의원 측에 해명을 요구하자 서 의원 측은 “통화하고 싶지 않다”며 답변을 거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