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의회/홈페이지 캡처

전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 구의원 A(34)씨가 재직 당시 토론회에 참석한 시민을 성추행한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A씨는 한쪽 팔이 없는 장애를 이겨내고 최초로 장애인 출신 서울대 총학생회장이 돼 관심을 모았던 인물이다. 2018년 관악구의회 초선의원이 된 A씨는 과거 관악구의회 본회의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성추행, 성희롱은 용납될 수 없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3단독 박영수 판사는 지난 4월 강제 추행 혐의로 기소된 당시 민주당 소속 서울 관악구의원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수강 명령을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검찰과 A씨 모두 항소해 2심 재판이 진행 중이다.

A씨는 지난해 하반기 토론 세미나를 마친 뒤 1,2차 회식 자리에서 같은 모임 회원인 B씨의 신체를 수차례 만진 혐의를 받는다. A씨와 피해자 B씨는 이날 처음 만난 사이였다. A씨는 수사기관에서 “당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악구의회 측은 “A 의원이 지난달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4년 장애인 출신으로는 최초로 서울대 총학생회장이 돼 관심을 모았다. 오른팔이 없는 몸이지만 오히려 “장애인은 이런 것(총학생회장) 하면 안되느냐”고 반문하며 학생회장직을 맡았다. 그러나 재직 중 학사경고가 총 6차례 누적돼 제명됐고, 총학생회장 자리에서도 사퇴했다.

2018년에는 민주당 소속으로 관악구의회 기초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본회의에서 “공직자의 성희롱성 언어 사용은 더 이상 용납될 수 없고, 이제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력, 성추행, 성희롱은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잘 안다”고 말했다. 주민자치위원회 모임 술자리에 참석했다가 음담패설이 담긴 건배사를 들은 경험을 이야기하며 “충격을 받았다” “공무원 사회에 관습적인 남성 중심 문화가 바뀌어야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