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사업가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국제 PJ파 부두목 조규석(61) 씨에 대해 법원이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조 씨는 시신 유기한 후 약 9개월간 도피생활을 하며 경찰 공개수배 대상에 오르기도 했다. <관련기사/사업가 납치·살해 후 9개월만에 잡힌 조폭 “이 사건은 주가조작 탓”>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재판장 강동혁)는 17일 강도치사와 공동감금 등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조씨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가 10억원을 준다고 했는데도 더 많은 돈을 요구하는 등 막대한 주식 이득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해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의 사망은 어떤 방법으로도 회복할 수 없고 유족들이 엄한 처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살해를 기획하고 의도한 것은 아니지만, 경제적인 이득을 위해 하수인을 동원해 범행하는 등 죄질이 극히 불량하다”며 “범행을 설계, 주도한 피고인에게 엄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압송된 국제PJ파 조규석 /뉴시스

조씨는 지난해 5월 19일 하수인 2명과 친동생 등 3명을 동원해 광주광역시에서 사업가 A(56) 씨를 감금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경기 양주시내 한 공영주차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직후 공범들은 곧바로 검거됐으나 조씨는 잠적했다. 약 9개월간 도피 생활을 하던 조씨는 지난 2월 충남 아산의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조씨는 회사 인수·합병(M & A) 투자를 둘러싼 금전적 갈등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조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했으나 수사 과정에서 살해 고의성을 입증하지 못해 강도치사 혐의 등으로 사건을 송치했다. 하지만 조씨는 법정에서 공동 감금은 인정하면서도 “강도 고의가 없었고 사망을 예견하지 못했다”며 강도치사 혐의를 부인했다.

강도치사죄 양형 기준에 따른 권고형은 징역 9∼13년이다. 하지만 재판부는 가중 요소 등을 고려해 형량을 정했다. 앞서 검찰 지난달 24일 결심공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한편 하수인 2명은 1심에서 각각 징역 12년과 징역 5년을 받았으나 1명은 2심에서 징역 10년으로 줄었다. 조씨의 동생도 징역 2년 6월에서 1년 6월로 감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