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담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입은 충북 영동·옥천, 충남 금산, 전북 무주지역 주민들이 지난달 19일 오후 충남 공주 금강홍수통제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침수에 썩은 농작물 등을 가져와 본부 앞에 뿌린 뒤 청사 진입을 시도하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신현종 기자

전북 진안의 용담댐 방류로 피해를 본 충남북과 전북지역 ‘4군(郡) 범대책위원회’가 18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만난다.

17일 범대책위에 따르면 충북 영동군수와 김재종 옥천군수, 문정우 충남 금산군수, 황인홍 전북 무주군수 등 용담댐 피해 지역 4명의 군수와 군의회 의장이 환경부를 찾아 장관을 면담한다.

이들은 정당한 피해보상과 원인 규명, 항구적인 예방대책 마련, 치수관리시스템 재정비, 댐 하류 지역 안전 보장을 위한 법률 제정을 요구할 예정이다.

제도적 지원과 피해 보상을 촉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담긴 서명부도 전달한다.

지난달 18일 오전 충북 영동군청에서 용담댐 방류 피해 4개 군이 범대책위를 출범했다./영동군

범대책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주민 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애초 4개군 인구의 15%인 2만 6500명을 목표로 했지만, 이보다 많은 6만7800여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범대책위 위원장인 박세복 영동군수는 “4개 군이 정당한 보상을 받고 합리적인 제도적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고 난관을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8일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로 금강 하류 충북 영동·옥천·금산·무주군의 등 4개 지역에서 191채의 주택이 침수되고 680㏊의 농경지가 물에 잠겼다.

이들 4개 군은 지난달 18일 ‘용담댐 방류관련 4군(郡) 범대위’를 출범해 피해보상을 위한 공동대응에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