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을 도와주러 온 소방관에게 욕설을 하면서 옷을 모두 벗은 50대가 구속됐다./조선일보DB

자신을 도와주러 온 소방관에게 욕설을 하면서 옷을 모두 벗은 50대가 구속됐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17일 모욕 및 공연음란 혐의로 A(50) 씨를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24일 오후 4시 46분쯤 군산의 한 병원 앞에서 소방관 2명에게 욕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 상태였다.

A씨는 소방관들이 자신을 부축하려 하자 “당신들이 뭔데 내 몸에 손을 대느냐”며 옷을 모두 벗었다. 조사 결과 A씨는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수감됐다가 출소하자마자 또 같은 범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는 도움을 주러 온 소방공무원에게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로 심한 욕설을 했다”며 “앞으로도 구조·구급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