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택배 기사들이 택배 물량이 급증하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과도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택배 분류 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일부 지역의 추석 기간 택배 배송에 차질이 예상된다.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 택배 기사들이 오는 21일 택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 14~16일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에 대한 투표를 진행했다. 투표에는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4358명이 참가해 4160명(95.5%)이 찬성했다.

대책위는 그 동안 택배 기사들이 업무 시간의 절반을 택배를 분류하는 데 쓰는 데도 분류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아 분류 작업에 대해선 보상을 못받는다고 주장해왔다. 이들은 “택배 분류작업은 택배 노동자들이 새벽같이 출근하고 밤늦게까지 배송을 해야만 하는 장시간 노동의 핵심 이유”라며 “하루 13~16시간 노동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매달려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분류작업에 필요한 인력을 한시적으로 충원할 것을 택배 업계에 권고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14일 택배 기사들의 과로 문제에 대한 관심을 당부하기도 했다.

이번에 분류 작업 거부에 찬성한 택배 기사는 전체 택배 기사의 약 10% 정도다. 하지만 이들이 분류 작업을 거부하면 택배물량이 급증하는 추석 여휴를 앞두고 일부 지역의 택배 배송에 차질이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