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15일 오전 서울 금천구 시흥 5동의 한 도로를 지나던 30톤 레미콘 트럭이 싱크홀(너비 5미터, 깊이 1.5미터)에 오른쪽 뒷바퀴가 빠지는 사고가 났다. 사진은 민간 견인업체가 동원한 크레인의 도움으로 1시간 만에 싱크홀을 빠져나온 레미콘 트럭. 금천구청과 구로소방서 관계자들이 출동해 사고 현장 주변을 정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