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오전 0시 55분쯤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도로에서 30대 여성이 술에 취해 몰던 벤츠 차량에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 배달 중이던 50대 남성이 치어 사망했다. /인천 영종소방서 제공

‘인천 을왕리 음주 사고’의 가해 차량 동승자가 자신이 입건되지 않도록 유리한 진술을 하도록 운전자를 회유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A(47)씨는 16일 오후 받은 추가 조사에서 “운전자 B(여·33)씨에게 (회유성) 문자를 보내라고 하지 않았다”며 “대리 기사를 부르자고 했다는 B씨의 말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리모트컨트롤러로 차 문을 열어준 것은 맞다”면서도 “나머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운전자 B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대리(운전기사)를 부르자고 했는데 A씨가 ‘네가 술을 덜 마셨으니 운전하라’고 했다”며 A씨가 음주운전을 권유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B씨 지인은 동승자 측이 일행 여성을 통해 B씨에게 계속 연락을 했다며 관련 문자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B씨 지인은 동승자 측이 피해자에게 지급할 합의금을 대신 내주는 조건으로 자신은 입건되지 않도록 진술해 달라고 회유하려 했다는 것이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0시 55분쯤 인천시 중구 을왕동 한 편도 2차로에서 B씨의 음주 운전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가 몰던 벤츠 승용차가 중앙선을 침범해 치킨배달을 가던 오토바이를 들이받아 C(54)씨가 숨졌다. 당시 B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치를 넘었던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