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동 전 TV조선 사회부장


후배 기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았던 이진동 전 TV조선 사회부장에 대한 불기소처분이 부당하다며 피해자가 재정신청을 냈지만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 31부(재판장 윤성근)는 지난달 14일 A씨가 이 전 부장의 피감독자 간음(자신의 보호·감독을 받는 사람을 간음한 범죄) 무혐의 처분에 대해 신청한 재정신청을 기각했다. 재정신청은 검찰의 불기소 처분에 대해 법원이 다시 한 번 판단해 부당할 경우 검찰에 기소를 명령하는 제도다. 재판부는 “이 사건 기록과 신청인이 낸 자료를 종합하면 검사의 불기소처분이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했다. A씨가 이 결정에 불복하지 않아 지난달 28일 이 결정은 확정됐다.

이 사건은 지난 2015년 이 전 기자가 후배 기자 A씨를 성폭행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고소인)A씨 진술을 믿기 어렵다”며 무혐의처분을 했다. A씨가 항고했지만 검찰은 이를 기각했고, 이번에 재정신청까지 기각된 것이다.

이 전 부장의 성폭행 의혹은 무혐의로 종결됐지만 관련 사건이 진행중이다. 이 전 부장은 지난해 2월 본인에 대한 A씨의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의혹 제기에 A씨와 교제중인 변호사 출신 B씨가 개입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자 A씨가 이 전 부장을 고소했고, 이 전 부장은 두 사람을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했다. 두 사람과 이 전 부장 의혹을 최초 보도한 기자에 대해선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