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에서 만들어졌다고 주장한 홍콩대 옌리멍 박사의 주장에 대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허위 정보로 판단해 계정정지 등 조치를 내렸다.

미국 뉴스위크는 트위터가 최근 옌 박사의 트위터 계정을 정지시켰다고 1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트위터는 지난 5월부터 코로나와 관련해 논란의 소지가 있는 콘텐츠에 라벨(경고 메시지)을 달아 알려주는 정책을 도입했다. 트위터는 당시 이 정책에 대해 “해당 콘텐츠가 해를 끼칠 위험성은 덜 심각하다고 하더라도 사람들이 여전히 혼동을 느끼거나 호도될 수 있는 경우 추가적인 설명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옌 박사 계정에 대한 정지 조치는 라벨(경고 딱지)을 붙이는 것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다. 트위터 측은 옌 박사의 콘텐츠 중 어떤 내용이 문제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도 옌 박사가 출연한 미 폭스뉴스의 간판 시사 뉴스 프로그램 ‘터커 칼슨 투나잇’ 영상에 허위정보 경고 표시를 했다. 폭스뉴스는 지난 15일 이 방송에서 옌 박사와 인터뷰를 진행한 뒤 이 영상을 ‘중국 내부 고발자 : 이 바이러스는 연구소에서 만들어졌다’는 자막과 함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15일 공개된 옌리멍 박사 연구팀의 논문. 코로나 바이러스가 중국 우한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옌 박사는 지난 15일 코로나 바이러스를 중국이 인위적으로 만들어냈다는 주장을 담은 26페이지짜리 논문을 디지털 플랫폼인 ‘제노도(Zenodo)’에 발표했다. 옌 박사가 자신이 활동하는 단체인 뉴욕 소재 ‘법치회·법치재단’에 소속된 강슈, 권지에, 후산창 등 3명의 중화권 연구자와 함께 발표한 이 논문의 제목은 ‘자연적인 진화보다 실험실에서 만들어졌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SARS-CoV-2의 비정상적인 모습과 인위적 경로의 도해’다.

옌 박사 연구팀은 논문 초록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야생동물 박쥐에 의해 전파됐다는 이론에 대해 강한 의문을 제기했다. 연구팀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91만여 명이 목숨을 잃었고 전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을 입혔지만, 여전히 원인은 미궁과 논란에 빠져있다”며 “자연발생이론이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근거가 상당히 부족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 내의 실험실에서는 ZC45나 ZXC21 바이러스 유전자를 활용해 필요한 유전자를 끼워 넣는 방식으로 6개월 이내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만들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중국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인위적으로 만들었다는 근거를 다룬 추가 보고서도 만들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