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현지 시각) 미국 CNBC 방송에서 앵커 짐 크레이머(왼쪽)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인터뷰하고 있다. /미 CNBC 방송 캡처

미국 CNBC의 간판 앵커가 생방송 도중 실수로 민주당 소속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미친 낸시’(Crazy Nancy)라고 부르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CNBC 앵커 짐 크레이머는 15일(현지 시각) 오전 펠로시 의장과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지원책을 주제로 인터뷰를 하던 중 “어떤 협상이 가능한가요? 미친 낸시”라고 말했다.

크레이머는 곧바로 자신이 그런 말을 사용한 것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때문이라고 수습했다. 크레이머는 “나는 공직자에 경의를 표하기 때문에 그런 말을 사용하지 않는다”라며 “그런 말을 사용하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라고 해명했다.

크레이머가 “공직자를 존경하기 때문에 그러한 졸렬한 모방조차 하면 안 되는데…”라고 거듭 해명하려 하자 펠로시 의장은 “이미 (미쳤다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농담조로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나도 당신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사람을 미쳤다고 말하는 것은 그 자신이 불안정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방송 이후 크레이머는 자신의 실수에 대해 잇따라 해명하며 수습에 나섰다. 그는 자신이 진행하는 다른 프로그램에서 오전에 실언한 것을 언급하며 “나는 매우 바보같은 발언을 했다”고 사과했다. 또 트위터를 통해서는 “평생을 공직에 바친 펠로시 의장을 미친 낸시라고 하다니 나 자신이 역겹다”면서도 “그러나 그 말이 왜 나왔는지 들어보지도 않고 사람들이 비판하고 있다”고 했다.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날 자신의 트위터에 크레이머가 실수에 대해 사과한 방송 영상을 첨부하며 “짐, 당신은 실수하지 않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건(펠로시가 미쳤다는 것) 사실이다. 그래서 당신이 그렇게 말했던 것”이라고 했다. 평소 트럼프 대통령은 펠로시 의장을 ‘미친 펠로시’ 등의 표현으로 비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