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15세 신랑과 12세 신부. 인도네시아 롬복섬에서 최근 결혼식을 올린 ‘커플’이다. 이들은 나흘간 데이트를 했다는 이유로 부부의 연을 맺었다. 부족의 관습법에 ‘여성을 늦은 시간에 데려다주면 결혼한다’는 게 있어서다.

17일 쿰파란과 코코넛발리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롬복섬에 사는 중학생 S(15)군은 최근 N(12)양과 결혼식을 올렸다. S군이 N양과 데이트를 하고 오후 7시 30분에 집에 데려다 준 게 화근이 됐다.

신랑·신부 가족 모두 사삭(Sasak)족이다. 이 부족에는 ‘여자를 늦게 집에 데려다주면 반드시 결혼한다’는 관습법이 있다고 한다.

N양의 부모는 “해가 진 뒤 집에 데려다줬으니 결혼해야 한다”고 했다. 해당 마을 촌장은 “신랑과 신부가 아직 어려 결혼을 막으려고 설득했지만, 신부 측 부모가 강력히 결혼을 원했다”고 했다.

/유튜브

이들의 결혼식 영상은 소셜미디어에 퍼졌다. 어린 신랑과 신부가 앉아있는 모습이다. 네티즌들은 “신랑과 신부가 행복해 보이지 않는다” “부모들이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지 않는다” “(결혼식 영상을) 보는 것이 슬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도네시아는 미성년자의 결혼 비율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가 중 하나로 꼽힌다. UN 인구기금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소녀는 6명 중 1명 꼴로 18세 이전에 결혼한다.이 가운데 1%는 15세 이전에 신부가 된다.

이 때문에 인도네시아에서는 미성년자 혼인 반대 운동이 벌어졌다.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10대 소녀의 임신은 유산·조산·사산이 빈번해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인도네시아 의회는 여성이 결혼할 수 있는 최저 연령을 16세에서 19세로 조정했다. 법정 혼인 최저연령은 올라갔지만, 여전히 부모들이 요구하면 법률과 상관 없이 종교 당국의 승인 하에 미성년자들이 결혼할 수 있다.

S군과 N양은 너무 어려서 종교 당국의 승인 없이 전통 결혼식만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S군은 아내를 부양하기 위해 가정용 가구를 팔기로 결정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