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서부를 쑥대밭으로 만든 대형 산불이 대서양 건너 영국 하늘까지 주황빛으로 물들였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난 11일 캘리포니아 산불의 영향으로 약 8000㎞ 떨어진 영국 곳곳에서 주황색으로 물든 하늘이 목격됐는데 이는 미국 서부 산불로 인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기상학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영국의 기상업체 멧 데스크가 지난 11일 트위터에 올린 영국의 하늘 모습.

이날 평소와 다른 주황빛으로 하늘이 물들자 기상학자와 전문가들은 하늘 사진을 각자 소셜미디어에 공유하기도 했다.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CAMS)의 마크 패링턴 수석 과학자는 "에어로졸(대기 중의 고체 또는 액체 상태 입자)의 움직임을 살펴보면 북미에서 발생한 화염이 대서양을 건너와 영국과 북해를 뒤덮기 전 아일랜드에 먼저 도착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고 설명했다.

영국 레딩대학교의 사이먼 리 박사도 “지난 며칠간 강력한 제트기류가 북대서양에서 유럽을 향해 강하게 불었고, 이로 인해 북미의 에어로졸이 그대로 영국에 빠르게 옮겨져 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 박사는 그러면서 “대규모 먼지가 장거리 여행하는 것이 아주 드문 일은 아니다”라면서 “사하라 지방의 먼지가 종종 미국 남부 해안에 도착하는 일도 있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오리건·워싱턴주 등 미 서부 해안 지역을 초토화한 산불로 막대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각 주 당국은 주민 50만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현재까지 33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불에 탄 주택의 수색 작업은 아직 진행 중이어서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