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정권의 '입' 역할을 해온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아베 신조의 후임자인 차기 총리로 사실상 확정됐다. 그는 16일 소집되는 임시 국회에서 정식으로 제99대 총리로 선출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14일 오후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열린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당선이 결정된 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교도 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은 14일 도쿄의 호텔에서 치른 총재 선거에서 스가 관방장관을 차기 총재로 선출했다. 스가는 국회의원과 광역단체 대표 등이 참가한 투표에서 유효 투표 중 534표 중 377표의 몰표를 얻어 예상대로 압승했다. 함께 총재 선거에 도전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과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은 각각 89표, 68표를 얻는데 그쳤다.

공식적인 총리 지명 선거는 16일 임시국회에서 실시되지만, 요식 절차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일본은 2기 아베 정권이 출범한지 7년 8개월여만에 새 총리를 맞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