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가운데)와 다비 아우콜룸브리(오른쪽) 연방대법원장이 지난 1일(현지 시각) 코로나 관련 행사를 위해 브라질 대통령 관저에 들어서고 있다. 아우콜룸브리 대법원장은 취임식 이후 코로나 양성판정을 받았다. /AP 연합뉴스

브라질 대통령과 연방대법원장이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국회의 하원 의장도 코로나에 걸렸다.

16일(현지 시각) 브라질 현지 언론 리오타임스 등에 따르면 브라질 하원은 이날 호드리구 마이아 하원의장이 최근 고열증세를 보여 코로나 검사를 시행했고, 해당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마이아 의장의 증상은 심각한 편은 아니며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가 관저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마이아 의장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지난 10일 열린 연방대법원장 취임식에서 감염됐을 가능성이 유력하다. 마이아 의장은 이날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포함한 주요 인사들과 함께 루이스 푹스 연방대법원장 취임식에 참석했다. 이 행사의 주인공인 푹스 대법원장도 지난 14일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고, 또다른 연방법원장 3명도 행사 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마이아 의장과 푹스 대법원장으로 브라질 연방정부의 모든 수장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지난 3월 상원의장인 다비 아우콜룸브리가 코로나에 걸렸고 7월에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코로나에 감염됐다 회복했다. 이어 십수명의 장관과 주지사들이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특히 마이아 의장은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현재 브라질 연금 개편을 추진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브라질 한 의원은 “모든 의회가 마이아의 손에 의해 좌우된다”며 그의 부재가 개혁에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6일 브라질의 신규 확진자는 3만7387명으로 이제까지 모두 442만1686건의 누적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13만4174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