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쓰촨성 남서부 청두 지역의 한 아파트 단지는 도심 속 숲을 표방하며 건설됐지만, 2년 만에 결국 식물로 뒤덮여 해충과 모기가 우글거리는 정글로 변해 버렸다.

지난달 3일 촬영된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아파트단지. 2018년 청두시의 녹색주택 프로젝트 일환으로 건설됐지만, 관리 부실로 식물들이 건물을 뒤덮은 모습이다. /AFP 연합뉴스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트타임즈 등은 15일(현지 시각) 청두에 있는 30층짜리 이 아파트는 쓰촨성 당국의 ‘녹색 주택 프로젝트’ 일환으로 2018년에 지어졌다고 보도했다.

이 아파트는 수직 형태의 숲(vertical forest)을 표방하며, 모든 발코니 공간에 식물이 자랄 수 있도록 설계해 입주자들이 자연 친화적 삶을 살도록 유도했다. 지난 4월엔 아파트의 820여개 호실이 모두 팔렸다.

식물들이 건물을 뒤덮은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아파트단지 /AFP 연합뉴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다. 아파트를 구매한 많은 이들이 식물에 기생하는 곤충들로 인한 전염병 등을 우려하며 실 입주를 하지 않은 것이다. 결국 소수의 입주민들만이 아파트에 들어오게 되면서 식물을 돌볼 사람이 없게 됐다. 방치된 식물들의 가지와 줄기가 발코니 난간을 타고 내려와 8개동 아파트 건물을 뒤덮기 시작했다.

실제 지난달 초 촬영된 것으로 알려진 사진을 보면, 건물 발코니마다 녹색 식물들이 빼곡하게 자라난 모습이다.

식물들이 건물을 뒤덮은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아파트단지 /AFP 연합뉴스

외신은 “거대한 식물탑처럼 변해버린 건물에는 모기를 비롯한 해충들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됐다”며 “주민 10여 가구는 벌레 문제로 고충을 겪고 있다”고 했다.

식물들이 건물을 뒤덮은 중국 쓰촨성 청두의 한 아파트단지 /EPA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