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 논란이 제기돼 주가가 폭락한 미국 수소차 업체 니콜라가 문제가 된 ‘트럭 동영상’과 관련한 의혹을 해명하고 나섰다고 미 CNBC 방송이 14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니콜라 수소 전기 픽업트럭 배저

외신에 따르면 니콜라는 자신들을 사기업체로 규정한 금융 분석업체 힌덴버그 리서치의 보고서에 대한 반박을 담은 성명문을 냈다. 니콜라는 ‘수소 전기 트럭의 주행 영상을 찍기 위해 트럭을 언덕 위로 견인했다가 아래로 굴렸다’는 지적에 대해 “3년 전 영상으로 자신들을 비판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니콜라는 또 “트럭이 움직이는 동영상에 ‘자체 추진 중’이나 ‘동력전달장치 작동 중’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트럭이 스스로 추진력을 갖고 움직인다고 밝힌 적이 없다”고도 했다. 트럭이 수소 전기를 동력으로 작동하도록 연구·개발 중이지만, 3년 전 동영상 속 트럭은 개발 완료되지 않은 시제품이라는 주장이다.

힌덴버그 리서치는 지난 10일 “니콜라는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트레버 밀턴의 수십 가지 거짓말을 기반으로 세워진 사기 사례”라며 트럭 영상 등을 제시했었다. 힌덴버그 리서치는 “상장 기업에서 이 정도 수준의 속임수를 본 적이 없다”고 했지만, 니콜라는 힌덴버그 리서치의 보고서를 공매도 세력의 사주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니콜라는 제너럴모터스(GM) 투자 소식이 알려지며 주가가 40% 이상 급등했지만, 이 같은 사기 의혹이 제기되면서 주가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추가 하락세를 겪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