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런 온'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임시완·신세경 검사 후 격리[공식]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JTBC 드라마 '런 온' 촬영장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스태프가 나와 임시완과 신세경 등 주연 배우들도 검사를 받고 격리 됐다.

JTBC는 27일 "제작진 중 한 명이 오늘 확진 판정을 받아 즉각 촬영을 중단하고 확진자와 같은 장소에 있었던 임시완과 신세경, 이봉련 등 배우들과 스태프 전원이 격리 상태를 유지하며 검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런 온' 촬영은 당분간 중단될 예정이다. 방역 지침에 따라 한동안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들은 음성 판정을 받더라도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한편 '런 온'은 단거리 육상 국가대표와 외화번역가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임시완, 신세경, 최수영, 강태오 등이 출연하며,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