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최나영 기자] 배우 이하늬가 작품 촬영을 마무리하고 있음을 전하며 아름다운 숲 속에서 근황을 알렸다.

이하늬는 17일 자신의 SNS에 "5개월간의 현장에 끝이 보인다. 제발 모두 무사히 무탈히 끝나기를"이란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나무가 우거진 숲 속에 서 있는 이하늬의 뒷모습이 담겨져 있다. 나무들 사이로 쏟아지는 햇살이 아름답다.

이를 본 배우 김지우는 "이쁜 내시키. 조심조심해서 몸 건강히 잘 마무리하길 기도할께. 라뷰 이쁜이"란 댓글을 달며 애정을 표했다.

한편 이하늬는 최동훈 감독의 차기작 영화 '외계인' 등에 출연한다.

/nyc@osen.co.kr

[사진] 이하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