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8월 전체 관객수가 전월 대비 322만명이나 증가했다. 하지만 겉과 속은 또 달랐다.

영화진흥위원회(이하 영진위) 결산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속에서도 텐트폴 영화로 상승세를 이어가던 한국영화가 재확산의 여파로 18일 일후 관객수가 급감, 다시 위기에 봉착했다.

영진위는 지난 6월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를 계기로 규모 있는 한국영화가 연이어 개봉했고, 7월 '반도'를 시작으로 여름 시즌에 한국 대작영화들이 개봉하면서 8월까지 한국영화 관객 수 상승세가 이어졌고 발표했다. 이 발표에 따르면 8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57.2%(269만명) 증가한 738만명이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로는 59.0%(1060만명) 감소한 수치였다. 8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월 대비 62.0%(248억원) 증가한 648억 원으로 전년 대비로는 57.4%(872억원) 감소했다.

8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57.2%(53만명) 증가한 145만명을 기록했는데, 전년 대비로는 78.6%(535만명) 감소한 수치다. 8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월 대비 71.3%(52억원) 늘어난 124억원으로 전년 대비로는 78.2%(446억원) 감소했다. 8월 전체 관객 수는 전월 대비 57.2%(322만명) 늘어난 883만명이었다. 이는 전년 대비로 64.4%(1595만명) 감소한 수치였다. 8월 전체 매출액은 전월 대비 63.5%(300억원) 늘어난 772억 원으로 전년 대비로는 63.0%(1317억원) 줄었다.

▶8월 둘째 주말(7~9일) 관객 수 181만명…2월 이후 최고 주말 관객 수 기록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개봉 첫 토요일인 8월 8일에 73만명의 관객이 들었는데, 이는 지난 1월 28일 이후 최고 1일 관객 수였다. 주말 관객 수 역시 8월 둘째 주말(7~9일)에 181만명을 동원하면서 지난 2월 이후 최고 주말 관객 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극장 관객 수가 급감하기 시작한 것은 8월 18일부터였다. 그 여파로 상승세를 보이던 한국영화 흥행에 제동이 걸렸다. 8월 첫째 주말(7월 31일~8월 2일) 이후 3주 연속으로 주말 관객 수가 100만명을 넘어섰는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8월 넷째 주말(21~23일) 관객 수가 48만명으로 떨어졌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된 8월 16일 이후 극장 상영횟수도 감소세로 돌아섰다. 8월 15일 총 상영횟수는 1만9683회로 1월 평균 상영횟수를 넘어섰다. 그런데 8월 18일부터 상영횟수가 큰 폭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다음 날인 8월 31일에는 총 상영횟수가 1만1262회로 줄었다. 스크린당 상영횟수의 경우, 8월 15일에 6.2회를 기록하면서 1월 평균인 6.4회에 근접했다가 8월 31일 3.6회로 감소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흥행 1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8월 426만명을 동원해 8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고,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손익분기점으로 알려진 350만명을 개봉 12일 차에 돌파하는 위력을 과시했다. 코로나19 사태 본격화 이후 개봉한 영화로는 처음으로 400만 관객을 돌파했고, 지난 1월 개봉한 '남산의 부장들'(475만 명)에 이어 올해 두 번째 400만 영화가 됐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127만명을 동원해 2위를 기록했다. '오케이 마담' 121만명으로 3위에 자리했다. 외국영화로는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신작 '테넷'이 71만명을 동원해 4위에 오른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된 직후 개봉한 '테넷'은 코로나19 재확산의 직격탄을 맞아 기대만큼의 성적을 올리지 못했다. 개봉 전 주말 유료시사를 통해 이틀간 8만5000명의 관객을 모아 변칙개봉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한국영화 관객 수 상승으로 재개봉작 관객 감소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극장이 재개봉작 기획전을 지난 3월부터 시작하면서 재개봉작 관객 수와 비중도 5월까지 증가세를 보였다. 3월 재개봉작 관객 수는 전년 대비 9.2배 늘었고, 5월 재개봉작 관객 수도 전년 대비 9.4배 증가했다. 전체 관객 수에서 재개봉작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3월 15.8%, 4월 25.1%, 5월 23.7%였다. 그러다 6월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와 동시에 중예산 이상 규모의 한국영화 4편이 일주일 간격으로 개봉하면서 개봉작 관객 수가 크게 늘었다. 재개봉작 관객 수 비중은 6월 9.2%로 줄었다. 여름 성수기인 7~8월에는 '반도' '강철비2: 정상회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이 개봉하면서 관객 수 상승세가 이어져 7~8월 재개봉작 관객 수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7월 재개봉작 관객 수는 전월 대비 21.5% 줄어든 27만8000명이었고, 8월 재개봉작 관객 수는 전월 대비 30.8% 줄어든 19만2000명이었다. 전체 관객 수에서 재개봉작 관객 수가 차지하는 비중은 7월 5.0%, 8월 2.2%를 나타내 감소세를 유지했다. 재개봉작 상영편수도 지난 4월 69편으로 올해 최고점을 찍었다가 이번 8월에는 21편으로 줄었다. 재개봉 흥행 순위에서는 '알라딘'이 6만8000명의 관객을 동원해 8월 재개봉 흥행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여성 감독들의 독립·예술영화 데뷔작,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분전

독립·예술영화 흥행 순위에서는 재개봉작 '메멘토'가 1만6000명의 관객을 모아 1위를 차지했다. 입시 경쟁과 학원폭력 문제를 다룬 중국영화 '소년시절의 너'가 1만5000명의 관객을 동원해 2위를 기록했다. 한국영화로는 윤단비 감독의 장편 데뷔작 '남매의 여름밤'이 1만3000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노년 여성의 성폭행 피해를 소재로 한 '69세'는 8월 6941명을 모았고, 9월 13일까지 8160명의 누적 관객을 기록 중이다. '69세' 역시 임선애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이들 두 작품은 여성 감독의 데뷔작이라는 것과 영화진흥위원회의 독립·예술영화 개봉지원작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여성 감독들의 데뷔작이 분전을 펼치면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메말랐던 극장가에 단비가 됐다.

이승미 기자smlee0326@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