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박판석 기자] BJ 케이가 술자리에서 강제로 옷 벗기 게임을 하고 성희롱을 했다는 BJ 엉두의 폭로와 관련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케이는 17일 새벽 자신의 방송에서 "난 정말 옷을 벗으라고 한적도 없고, 팬티도 벗은 적이 없다. 여자분을 때린적은 정말 없다"라며 "잘 합의를 했으니까 앞으로 서로 방송하면서 언급을 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케이는 300만원과 추가로 200만원을 엉두에게 입급했다고 말하면서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케이는 돈을 준 이유에 대해 "돈을 달라니까 준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케이가 자신의 방송국을 통해 공개한 카톡 내용을 보면 합의를 한 내용이 담겨있다.

BJ 엉두는 지난 16일 개인 방송을 통해서 "BJ 아효 언니가 놀자고 불러 나갔는데 케이 집으로 갔고 거기서 술 먹여서 다 벗게 했다"며 "언니는 나 데리고 와서 술 먹고 뻗었다가 나 몰라라 파퀴랑 합방해야 한다며 갔다. 상처 받았다. 나는 진심으로 대했는데 이용만 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세야에 대해 "인성 쓰레기다. 나한테 술 따르라고 했다"고 주장하며 "가족 일도 있어서 힘든데 아프리카 진짜 너무 더럽다. 저런 더러운 사람들 때문에 방송 계속해야 하나 싶어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방송 계속 할 거다"라고 주장했다.

케이는 엉두의 첫 폭로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저희 집에서 술을 마신 건 맞다. BJ, 일반인 총 8명이 마셨다. 그러나 강제로 (옷을) 벗긴 적은 없다. 옷 벗기 게임 같은 것을 하다 그 분(엉두)이 스스로 벗었다"고 반박했다.

세야 또한 엉두가 술을 따르게 했다고 폭로한 것에 대해 "그 친구가 너무 취해 방에 들어가서 자라고 했다"며 "다 같이 술 따라주고, 가져오기도 하고 했는데 술집 여자 취급한 건 아니다. 아침 방송까지 하면서 마무리 잘 했는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BJ 엉두는 아프리카 BJ로 활동하고 있다./pps2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