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처음엔 좀비분장만 2시간 걸렸다."

배우 최진혁이 17일 온라인 중계한 KBS 새 월화드라마 '좀비탐정'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최진혁은 "처음 캐스팅됐을 때는 좀비 역할이라 고민이됐고 두려움이 있는 작품이었다. 지금은 '이런 좀비가 있었나' 생각이 들정도로 파격적인 연기변신을 하고 있다. 마음껏 망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좀비 분장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2시간정도로 오래걸렸다. 지금은 분장팀이 1시간 내외로 하고 있다"며 "특수분장이 들어가다보니 불편한 점도 있었다. 한여름에 가을옷을 입고 모자 쓰고 트렌치코드도 입고 해야해서 그런 부분이 좀 힘들었다. 좀비분장이 잘 나올지 걱정했지만 촬영해보니 잘 나왔다"고 웃었다.

덧붙여 "평소에도 코미디 연기가 가장 어렵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제대로 도전해보게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21일 첫 방송하는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돼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 드라마로,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재미로 안방극장에 속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