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개그우먼 허민이 둘째 아들과의 첫 셀카를 공개했다.

허민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자동실. 럭키와 첫 셀카. 지금 있는 조리원은 언제든지 모자동실을 할 수 있어서 심심해서 자꾸 럭키를 방으로 데려오게 돼요. 선배맘들이 지금 쉬어야 된다고 했는데 많이 심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밝게 웃으며 여유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허민과 엄마의 품에서 하품하고 있는 둘째 아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어 "조리원 천국 이틀째. 아인이랑은 매일 영상통화하고 있는데 안 온다고 삐져서 제가 전화하면 자꾸 방으로 들어가 버려요. 어젯밤 원정 끝나고 온 아빠가 옆에서 자고 있으니까 너무 좋다면서 '엄마는 왜 안 와?'라고 물어보는데 맴찢. 지금 미안함으로 가서 더 잘해줄게"라며 첫째 딸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또 허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남편만 면회할 수 있다는데 올...꺼...지.. 여보? 말이 너무 하고 싶다. 다음 주 원정 가기 전까지는 와주겠지. 보고 있나. 정인욱"이라며 남편을 소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허민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하고 있는 정인욱과 2018년 결혼했다. 두 사람은 결혼 1년 전인 2017년에 딸 아인 양을 얻었고, 지난 14일에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supremez@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