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JTBC 사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17일 JTBC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상암 사옥 창조관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을 확인했으며 현재 확진자가 근무 중인 층은 폐쇄했다"고 밝혔다.

확진자가 근무했던 층과 연관부서가 있는 층을 폐쇄했고, 해당층을 포함한 창조관 전체를 방역할 예정이다.

JTBC는 이와 더불어 확진자의 동선을 파악 중이다. 임직원 등 2주 내 밀접접촉자로 의심되는 직원들의 출근을 제한했으며 1층 카페 등도 폐쇄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