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연휘선 기자] 배우 이진성이 '라디오스타'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진성은 17일 OSEN에 "저에 대해서 유쾌하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사람이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는데 잘 보여드렸는지 모르겠다"며 "갑자기 방송 후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놀라기는 했는데 그래도 오랜만에 토크쇼라서 행복했다"고 '라디오스타'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는 16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이날 '라스'에서 배우 박시은, 진태현 부부, 방송인 샘 해밍턴과 함께 '관리 원정대' 특집 게스트로 등장했다.

특히 이진성은 과거 '청담동 호루라기'로 사랑받은 이후 근황부터 가수 싸이와 우정을 회복한 이야기, 최근 연기를 시작한 것까지 솔직하게 풀어냈다.

이와 관련 이진성은 "하반기에 누아르 영화 출연을 앞두고 있다"며 "앞으로 배우 이진성으로도 인사드리겠다"고 의욕을 다졌다.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