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앨리스' 김희선과 주원의 호흡은 환상 그 자체다.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투자 wavve)가 최고 12.2%(닐슨)를 기록하며 미니시리즈 통합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시간여행을 소재로 예측불가 전개를 펼치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하는 것. 특히 극 중심에서 여러 시간을 오가며 열연 중인 김희선(윤태이/박선영 역), 주원(박진겸 역)의 존재감과 호흡이 막강하다는 반응이다.

이런 가운데 '앨리스'의 특급 인기 비결인 김희선, 주원 두 배우의 화기애애한 촬영 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첫 번째 사진은 5회 시간여행 현장을 담고 있다. 교통사고를 당한 박진겸이 2010년으로 시간여행을 하며 22세 대학원생 윤태이를 만난 장면이다. 당시 김희선의 20대 캐릭터도 완벽 소화는 연기력과 미모, 주원의 박진감 넘치는 연기가 큰 화제를 모았다. 사진 속 두 사람은 강의실에 나란히 앉아 카메라를 향해 미소를 짓고 있다. 두 사람의 모습이 풋풋하고도 귀여워 눈을 뗄 수 없다.

두 번째 사진은 '앨리스' 6회 중 유민혁(곽시양 분)이 윤태이의 연구실을 습격, 박진겸이 윤태이를 구하기 위해 찾아온 장면 촬영 현장이다. 당시 두 사람은 일촉즉발의 상황을 긴장감 넘치는 연기로 그려냈다. 이를 위해 잠시 촬영이 멈출 때마다 함께 장면 및 연기에 대해 상의했다고. 이를 보여주듯 나란히 서서 하나의 대본을 바라보고 있는 김희선, 주원의 모습이 흐뭇함을 자아낸다.

세 번째 사진은 공개된 3장의 비하인드컷 중 두 배우의 가장 밝은 웃음을 포착하고 있다. 김희선, 주원은 2010년을 보여주는 소품인 폴더형 휴대전화를 들고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며 크게 웃고 있다. 작은 소품 하나에도 미소가 끊이질 않는 두 배우의 모습을 통해 '앨리스' 촬영 현장이 얼마나 화기애애하고 유쾌했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앨리스'는 시간여행을 다루는 휴먼SF 드라마다. 그만큼 극을 이끄는 두 주인공 김희선, 주원 모두 결코 다른 작품에서 볼 수 없는 특별하고도 어려운 연기를 소화해야 했다. 두 배우는 서로 배려하고 의지하며 각자의 캐릭터는 물론 함께 할 때도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발휘했다. '앨리스'가 중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더욱 강력해질 두 배우의 연기력과 연기 호흡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로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또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온라인 독점 공개된다.

wjle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