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역대급으로 가장 어려웠던 만남이 성사됐다. 바로 나태주와 우준태였다.

16일 방송된 KBS2TV 예능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나태주가 역대급으로 힘들었던 역경을 딛고 보고 싶었던 형 우준태와의 만남이 성사됐다.

오늘은 K타이거즈에서 8년을 함께 한 친형같은 형, 우준태 형을 찾고 싶다"면서 첫 만남 때를 회상했다. 나태주는"540도 발차기에 반해, 당시 어린 나에게 먼저 말을 꺼내며 다가와줬다"면서 "운동의 소질이 있다고 격려도 많이 해준 형"이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MC들은 두 사람이 함께 운동했던 2007년 도 18살이었던 나태주의 어린시절 태권도하던 모습이 최초공개됐다. 나태주는 "준태형 집에 가면 어머니가 챙겨주시는 음식을 보고 이런 것이 엄마의 모습이구나 느꼈다, 식구처럼 편하게 느껴졌던 준태형의 가족들"이라며 더욱 보고 싶어했다.

나태주는 어린시절 준태형과 함께 고기를 먹었던 추억도 회상했다. 그러면서 다시 추억여행 길에 올랐다.  프랑스 한인회 정보를 얻어, 나태주가 찾는 우준태를 찾아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좋아했던 동생, 보고싶기도 한데"라며 전세계 코로나19로 하늘 길이 막혀있는 상황에 난감해했다.

이를 본 MC들도 "하늘 길이 막혀있으니 보통일이 아니다. 오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자가 격리만 한국과 프랑스 각각 2주기에 4주나 해야되는 상황"이라며 상황이 상황인 만큼 못 와도 이해해야할 부분이라 상황을 설명했다.

한 달을 버릴 각오로 과연 그가 한국에 와줬을지 모두 긴장된 상황. 나태주가 먼저 추억이 젖어있는 옛 체육관에 도착했다. 나태주는 "여기 와보니 더 보고싶다, 목소리를 들어서 더 여운이 있다"면서 긴장된 모습으로 기다렸다.

이때, 초인종이 울렸고 MC들이 도착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인 상황에 쉽게 국경을 넘을 수 없을 것이라며 나태주를 위로했다.

나태주는 영상편지로 "지금까지 어린 나태주에게 관심을 주고 남다른 애정을 보여준 형님, 지나보니 감사한 마음이 많이 들어서 찾았다"면서"잘 있다는 안부를 안 것만으로도 감사해, 다시 찾을 테니 몸 건강하길 바란다, 사랑합니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였던 안타까운 상황. 촬영을 마무리하던 중, 애타게 찾던 우준태가 반갑게 이름을 부르며 나타났다. 나태주는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풀썩 주저앉으며 눈물 흘렸다. 나태주는 논란 마음을 추스리더니 "너무 보고싶었던 형"이라며 눈물, 프랑스에서 한국으로 날아와준 형을 보고 눈물을 쏟았다.

나태주는 자신을 깜짝 속인 MC들과 제작진들에게 "나쁜 사람들"이라면서 다시 한 번 형을 와락 안으며 감동했다. 귀여운 브로맨스를 보인 두 사람이었다.

무엇보다 우준태는 프랑스와 한국에서 총 4주간 격리해야한 상황을 전하면서 "물리적으로 힘든 것이 많았지만 그게 중요합니까, 사람이 먼저지, 보고 싶어서 왔다"고 말해 더욱 감동케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