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박판석 기자] '금쪽같은 내 새끼'에 ADHD를 앓고 있는 금쪽이가 등장한다.

오는 18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 ADHD로 고통받는 초등학생 금쪽이가 출연한다.

이날, 선 공개 된 영상에서는 공부에 집중하지 못하는 금쪽이와 30분이라도 집중시키고 싶은 엄마의 갈등이 그려진다. 점점 높아지는 엄마의 언성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책 읽는 동생까지 툭툭 건드리며 훼방을 놓는 금쪽이의 모습에 정형돈은 “아이가 폭군 같아 보인다”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낸다. 사사건건 부딪치는 모녀의 모습을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요구와 질문이 많고, 물러설 때를 모르는 아이”라며 금쪽이가 가진 ADHD 특성을 설명한다.

뒤이어, 미니어처를 사달라는 금쪽이의 말 한마디에 모녀는 순식간에 다툼을 시작한다. 미니어처를 못 사준다는 엄마의 반응에 감정이 격해진 금쪽이는 화장실에 들어가, 문까지 잠그고 엄마와의 대화를 거부한다. 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엄마가 네 자매 중 유독 금쪽이에게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며 ADHD 금쪽이를 대하는 엄마의 잘못된 소통 방법을 짚어준다. 한편, 스튜디오에서 금쪽이의 모습을 보던 엄마는 “금쪽이가 화장실에서 울고 있는 걸 지금에서야 알았다”면서 오열해, 출연자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한다.

또한, 오은영 박사는 “ADHD는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평생에 걸쳐 지속된다”며 ADHD 치료의 필요성을 지적한다. 그리고, 자신의 주 전공인 ADHD에 대한 모든 것을 공개한다고 말하며 ADHD로 고민하는 부모들에게 희망을 전달한다.

오은영 박사의 ADHD 아이 맞춤형 금쪽 처방은 오는 18일 (금) 오후 8시 30분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pps2014@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