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내일(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민경과 박세리의 유쾌한 집들이가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경의 새 집에 스페셜한 초대 손님 박세리가 방문한다. 두 사람은 취미부터 남다른 '먹 신념'까지, 쿵짝이 잘 맞는 모습으로 '찐 친' 케미를 뽐낸다고.

이사로 인해 '슈퍼 뷰'를 더 이상 볼 수 없게 된 김민경은 "슈퍼 뷰를 잃었다면, 집 안에 슈퍼를 만들어라"라는 신개념 마인드로 미니 팬트리 셀프 제작에 나선다. '팬트리 전문가' 박세리는 김민경을 위해 꿀팁을 전수, 슈퍼마켓을 방불케 하는 광경을 자아낸다고 해 기대감을 드높인다.

그런가 하면 박세리는 민경 하우스 속 '오직 민경만을 위한 공간', 일명 '오나공'을 마련하며 큰손다운 면모를 또 한 번 선보인다. 거실 한복판에 '힐링 카페'를 만들어낸 선물의 거대한 스케일이 김민경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든다고. 이어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리얼한 연애상담으로 한바탕 수다를 나누며 '현실 절친'이 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두 사람은 레전드 먹방러답게 통 큰 식사까지 하며 유쾌한 시간을 이어나간다. 웃음이 끊이지 않는 두 여자의 알찬 집들이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김민경과 박세리의 리얼한 '절친' 케미는 내일(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narusi@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