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장우영 기자] 가수 조정치와 정인의 둘째 아들의 귀여운 모습이 공개됐다.

정인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9개월, 낯가리는 시기”라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차를 타고 이동 중인 조정치와 정인이 아들을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조정치가 아들을 안고 있는 가운데 울먹울먹 거리고 있어 미소를 자아낸다.

정인은 “9개월, 낯가리는 시기”라고 말했고, 조정치는 “그렇게 엄마 옆에 있었는데, 화장했다고 못 알아보는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조정치와 정인은 2013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elnino8919@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