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미나가 살쪄서 옷이 맞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미나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혹시나 해서 여벌로 가져간 내 원피스. 예전에 허리를 줄여놨는데 요즘 운동을 못 가서 살이 좀 쪄서 옷이 꽉 끼네요. 숨쉬기 힘들어요. 이 옷은 패스해야겠죠"라는 글과 함께 광고 촬영장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미나는 몸매 라인이 드러나는 흰색 튜브톱 드레스를 입고 섹시미를 발산했다. 특히 미나는 49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비주얼을 뽐내 감탄을 유발했다.

평소 철저한 몸매 관리 덕분에 '자기 관리 끝판왕'으로 불리는 미나가 살쪘다는 글을 올리자 네티즌들은 "여신님이다", "너무 예쁘다", "딱 맞아 보인다", "패스하면 안 된다"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미나는 17세 연하의 가수 류필립과 지난 2018년 결혼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