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EN=김수형 기자] '엠카운트다운'에서 1위 후보를 발표한 가운데 프로미스나인의 컴백도 예고했다.

17일 방송된 M.NET 예능 '엠카운트다운'에서 다양한 무대들이 그려졌다.

이날 MC로 프로미스나인이 깜짝 등장하면서 최초공개 무대를 예고했다. 더불어 스트레이키즈와 문빈과 산하도 유닛으로 최초공개 무대를 예고, 이 가운데 이번주 1위 후보로 유아와 ITZY (있지)가 선의의 경쟁을 펼칠 것이라 알려 기대감을 안겼다.

다음주는 에버글로우의 컴백을 예고, 레트로 사운드와 날카로운 경고메시지를 담은 신곡 'LA DIDA' 최초공개 무대도 예고, 보이그룹 THE BOYZ(더보이즈)도 신곡 'THE STEALER'를 특급 스포해 기대감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가수들의 무대를 만나보기 전 스트레이키즈 (STRAY KIDS)의 미니 팬미팅이 그려졌다.  
입덕부르는 퍼포먼스와 멤버별로 매력포인트 자랑하며 팬들으 또 한 번 입덕시켰다. 특히 팬들과 실시간 질문시간으로 더욱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컴백무대들을 만나봤다. 먼저 크나큰 (KNK)에 이어 보이그룹 크래비티(CRAVITY)가 신곡 'FLAME(플레임)'으로 문을 열었다.

한층 성숙해진 매력으로 음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크래비티는 특히 하늘로 비상하듯 팔을 하늘로 뻗는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 잡았다. 카리스마와 시크함이 넘치는 멤버들의 칼군무가 무대를 압도했으며 이들의 강인한 의지가 담긴 퍼포먼스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엠카운트다운' 방송화면 캡쳐